사업안내

스토리캐스트

국내사업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 2기가 3기에게♥

2020.06.15

  • #파랑새꿈날
  • #홀트
  • #파랑새꿈을향한날갯짓
  • #홀트아동복지회
  • #시설퇴소청소년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파랑새,꿈날)’은 시설퇴소청소년의 자립지원을 돕기 위해 현대백화점사회복지재단과 후원 협약을 맺고 퇴소 전,후 2년간 경제, 진로, 정서지원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시설퇴소 전 자립능력을 향상하고 순조롭게 자립할 수 있도록 힘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 활동을 시작하게 된 파랑새 3기 친구들! 3기 친구들을 위해 파랑새,꿈날 2기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보내 온 메세지를 찬찬히 읽다보면, 2기 친구들이 3기 친구들을 얼마나 생각하고 아끼는지 느껴집니다. 진심 어린 이야기와 마음 따뜻해지는 응원들, 함께 보실까요~?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 2기

 




“간단한 자기소개와 파랑새 프로그램을 하면서 좋았던 점, 그리고 파랑새 3기 친구들에게 축하 인사 부탁해요~”



파랑새 2기 박OO (임상병리학 전공)



녕하세요. 저는 파랑새 2기 박OO입니다. 현재 대학에 진학해서 임상병리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랑새로서 활동하면서 제가 이루고 싶었던 꿈, 목표를 위해 경제적으로지원을 받은 것과 동아리 활동을 통해 또래 친구들을 사귄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파랑새 3기 여러분들 중에서는 취업을 준비하는 친구도, 진학을 준비하는 친구도 있을 텐데요. 각자의 자리에서 원하는 목표와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해서 꼭! 그 꿈을 이루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파랑새 3기로 선발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항상 힘내세요.





파랑새 2기 황OO (간호학 전공)



녕하세요. 저는 파랑새 2기 황OO입니다. 현재 대학에서 간호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처음 2기가 되고 설렘 가득, 행복 가득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3기 친구들을 응원하고 있네요. 저도 고3을 파랑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응원을 받으면서 그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어요. 여러분의 꿈을 함께 응원해주시고, 힘들고 지칠 때 가장 가까운 곳에서 힘이 되어주실 분들이 많다고 생각해요! 또, 그런 분들이 되어주실 파랑새 멘토 선생님들과 홀트 선생님들께 많은 도움을 요청해보세요. 마지막으로 파랑새 3기라는 행운에 당첨 되신 여러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파랑새 2기 박OO (물리치료학 전공)

랑새 3기 친구들, 안녕하세요! 현재 대학에서 물리치료학을 전공 중인 박OO이라고 해요. 파랑새 3기 멤버로 선발된 거 축하해요. 고등학교 3학년은 대학교 준비, 취업준비로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머리가 복잡한 시기라고 생각해요. 그 힘든 시간 속에서 각자의 목표와 꿈이 있어 파랑새 3기가 되기 위해 노력한 여러분들이 자랑스러워요. 삶의 가치에서 정서적 안정을 중요시하는 저는 멘토-멘티 프로그램이 가장 좋았어요. 선생님들과 함께 있지 않을 때도 연락을 통해 도움을 받아 과제를 해결한 적도 있고요^^ 한 공간에 모여 대화를 하며 서로 응원도 해주고, 칭찬도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파랑새의 한 멤버라는 것은 제 인생에 있어 단 하나뿐인 소중한 성공의 기억이에요. 그 어떤 모임에서도 이렇게 친구들을 만날 수는 없잖아요. 파랑새 프로그램은 앞으로 10기, 20기 더 많은 역사를 기록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기에 시간이 흘러 20기 친구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내가 2기에 선발되었던, 너희와 마찬가지로 그 힘든 시험을 합격했다”고 말하고 싶어요.





“현대백화점 사회복지재단에서 후원해주신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 프로그램을 통해
받은 지원으로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좋은 멘토 선생님들을 만날
수 있었어요. 앞으로의 활동이 더 기대되고 기다려집니다.정말 감사합니다!!”






파랑새 3기로 선발되신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파랑새 친구들이
‘파랑새 꿈날’을 통해 마음껏 꿈을 향한 날갯짓을 하고,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벅차오름니다. 오랜 시간 동행해주시길 희망합니다.
48명의 멘토, 멘티 여러분을 현대백화점사회복지재단과 홀트아동복지회가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