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안내

스토리캐스트

“70살 넘으면 ‘봉사’와 ‘후원’ 함께할 것”

2022.01.03

45년 동안 홀트아동복지회를 후원한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

‘한 계좌당 5천원.’

 

홀트아동복지회 장기 후원자인 이원우(67) 현대건설 부사장이 1976년 합정동 홀트아동복지회 벽에 걸린 펼침막에서 본 구절이다. 당시 대학교 2학년 학생이던 이 부사장은 이 구절을 보면서 가슴이 뛰었다고 한다. 이 부사장은 “대학생이 되면서 남을 돕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구체적인 방법을 찾지는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5천원으로 남을 도울 수 있다니…’. 이 부사장은 얼른 주머니에 손을 넣어봤다. 마침 5천원이 있었다. 한 달 용돈이 2만원인 학생에게 5천원은 적은 돈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는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곧장 홀트아동복지회 건물로 들어가 후원신청을 했다.

 

 

“‘인생은 한 번인데 남을 돕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때 첫 후원을 하면서 왠지 모르게 평생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지요.”

 

그 느낌 그대로 이 부사장은 지금까지 45년 동안 홀트아동복지회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그 오랜 기간 많은 것이 변했다. 그의 후원 규모도 커졌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세상을 보는 눈도 넓어지고 마음의 평안과 충만함도 얻게 됐다”는 점이다. 우선 5천원에서 시작한 ‘학생 이원우’의 후원금은 그의 사회적 성장과 함께 계속 커졌다. 이 부사장은 현대건설에서 지금까지 40년 동안 몸담고 있다. 현대건설에서 오랫동안 중동의 뜨거운 모래바람 속 현장을 지키기도 했다. 현대건설로 온 해에 결혼한 이 부사장은 1988년 아들을 얻었다. 그 아들이 현재 미국에서 스타트업 회사에 종사할 정도로 성장했다.

 

이런 변화와 함께 이 부사장은 수입이 높아지는 데 맞춰 후원금도 늘려갔을 뿐만 아니라 부부의 결혼기념일이나 아들의 입대와 제대, 첫 직장 입사 등 가족의 각종 기념일에도 후원금을 내왔다. 2015~2017년에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홀트아동복지회에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정년으로 인식되는 60살을 넘겨 현대건설에서 계속 근무하게 된 때였다. 이 부사장은 “어떻게 보면 이것은 덤으로 일하는 것”이라며 나눔의 마음을 더욱 크게 가지게 됐다. 이 부사장은 후원 활동을 오랫동안 지속하면서 “사회와 인간을 보는 눈도 넓어졌다”고 말한다.

 


“홀트아동복지회에서 후원자에게 매달 보내주는 <홀트 소식>을 꼼꼼히 살펴봅니다. 소식지에 실린 입양 가정 얘기를 읽으면서 아동을 입양한 다양한 사람들의 사랑을 느끼게 되지요. 후원자로서 뿌듯한 마음도 갖게 됩니다.”

 

‘한겨레신문 김보근 선임기자’와 인터뷰 중인 ‘이원우 후원자’

 


그 뿌듯한 마음은 이러한 사랑의 씨앗을 뿌린 홀트아동복지회 창립자인 해리 홀트(1905~1964)에 대한 공부로 이어지기도 했다. 한국전쟁 직후 미국 오리건주 농부였던 해리 홀트는 1954년에 한국전쟁이 남긴 전쟁고아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게 됐다. 그는 곧 농장을 팔아 무작정 한국에 오게 된다. 그가 혼혈아 등 8명의 한국인 전쟁고아를 입양하고 다른 미국인에게도 입양을 주선한 것이 홀트아동복지회 활동의 시작이었다. “공부하면 할수록 자신의 많은 재산을 쏟아부으면서 고아들을 도왔던 홀트 선생의 나눔정신을 이어나가야겠다는 생각도 커져갔습니다.”홀트의 나눔정신뿐만 아니라 이 부사장 ‘자신의 후원철학’도 점차 형성돼갔다. “거대한 토목공사를 주로 하는 현대건설에서 일하다보니까 나 혼자 잘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는 걸 배우게 됐습니다. 서로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사회가 건강하게 잘 구성돼 있어야 구성원들이 더 잘 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건강한 사회는 하나의 큰일보다는 많은 구성원의 작은 참여를 통해 이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이 부사장은 남을 돕는 후원은 그 ‘작은 참여’에서도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 이런 이 부사장의 지속적인 후원 활동과 철학을 곁에서 봤기 때문일까. 이 부사장의 아들 이예겸도 20살이 되던 2008년 홀트아동복지회에 후원을 시작했다. 이 부사장은 “아들의 후원 활동도 오랫동안 계속되면서 아들도 후원 속에서 사회와 이웃을 보는 눈을 더 크게 키워가기를 바란다”고 한다. 아니, 아들의 아들 등 후대로까지 후원이 계속 이어지면서 후원 활동이 이 부사장 집의 가풍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 부사장의 후원 인생은 2년 뒤쯤 또 한 번 큰 변화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현대건설 등기이사인 그는 임기를 마치는 2년 뒤쯤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홀트일산복지타운에서 장애인 돌봄 등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 “해리 홀트의 따님인 말리 홀트(1935~2019) 전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께서 살아 계실 때 홀트일산복지타운을 방문한 저를 직접 안내해주신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저는 ‘저도 언젠가 이 아이들을 도와줄 기회가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은퇴하면 전원주택에 가고자 한다는데, 저의 소망은 몸으로 봉사할 수 있는 홀트일산복지타운에 가는 것입니다.” 홀트아동복지회를 후원하면서 자신도 함께 성장해왔던 이 부사장은 곧 다가올 70대에도 여전히 봉사와 후원을 통해 또 한 번 성장하는 것을 꿈꾸고 있다.

 

 

 

“70살 넘으면 ‘봉사’와 ‘후원’ 함께할 것” (한겨레, 2021.12.30)